성산교회

"주여 내 입술을 열어 주소서 내 입이 주를 찬송하여 전파하리이다"(시 51:15)

.

ID Pass

빠른이동

 

 

 

 

 

 



오늘의 글(11/24) "철폐 속의 나의 삶"
 현상민  | 2021·11·24 09:18 |
1952년 7월, 미국 텍사스주에 사는
6살 소년 '폴 알렉산더'는 갑자기 어지럽고
목이 아픈 증세를 보였습니다.

가족들은 감기나 독감 정도로 생각했지만,
의사는 뜻밖의 진단을 내렸습니다.
소아마비 바이러스였습니다.

1952년 미국 전역은 6만 건이 넘는 소아마비가
발병이 된 최악의 해였는데, '폴'도 그중
하나였던 것입니다.

처음에는 몸살과 고열 증세로 시작되었지만
얼마 후 걷고 음식을 삼키고 숨을 쉬는 능력까지
모두 잃게 된 '폴'은 기관절개술을 한 다음,
밀폐된 탱크인 인공 철제 폐에 넣어
치료하게 했습니다.

그렇게 18개월이나 지났지만
오히려 그의 신체는 몸 아래로 거의 마비가 되었고
철제 폐 밖에서는 숨을 쉴 수 없었습니다.

의사는 '폴'이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리고 부모에게는 '폴'을 떠나보낼 마음의 준비를 하라며
인공호흡기인 철제 폐와 함께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더욱이 전기로 움직이는 호흡기가 정전이라도 된다면
그 결과는 상상하기 끔찍할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폴'의 인생은 그때부터가 시작이었습니다.
'폴'은 10대 때부터 재활 치료에 매진하여
철제 통 밖에서 몇 시간을 보낼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좋아졌습니다.

낮에는 학교에 들러 수업을 듣고,
밤에는 통 안으로 들어가는 생활을 이어갔습니다.
그렇게 '폴'은 고등학교를 수석으로 졸업했습니다.
대학에서는 학사학위를 2개나 받았고,
변호사 시험에도 합격하여 잠시나마 변호사로도
활동했습니다.

물론 '폴'의 폐는 완치된 것이 아니었기에
'폴'은 통을 멀리 떠날 수는 없었습니다.
나이가 들고 신체 능력이 저하되면서
밖에서 지내기도 힘들어졌습니다.

결국 '폴'은 낮이든 밤이든 대부분 시간을
이제 통 안에서 보내게 됐습니다.

노인이 된 '폴'은 통 안에서도 도전을 이어갔는데
입으로 붓을 물고 그림을 그렸고, 타자를 치며
글을 썼습니다.

최근에는 8년 동안의 집필 끝에
자신의 인생 이야기가 담긴 회고록
'철폐 속의 나의 삶'도 출간했습니다.

소아마비가 발병한 6세부터 74세가 된 현재까지
무려 68년을 거대한 인공호흡기인 철제 폐에
의지한 채 생존하고 있는 그의 위대한 삶은
실로 경이로울 뿐입니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절대 포기하지 않은 위대한 삶을 보여준
'폴 알렉산더'.

그에게 불평과 고난은 변명이었으며,
그에게 고통은 그를 더 강하게 만드는
통로가 되어주었습니다.

# 오늘의 명언
난 죽고 싶지 않았어요. 사는 게 고통스러웠지만,
저는 절대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 폴 알렉산더 -

* 수요예배가 있습니다.
여러분 모두에게 행복을 드립니다.
행복촌장
     
  오늘의 글(11/25) "용서의 무게"  현상민 21·11·25
  오늘의 글(11/23) "거상 호설암의 철학"  현상민 21·11·2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
 
 

The Site is currently using explorer 5.0 and it's resolution is optimized at 1024*768

copyright ⓒ 1999 SUNGSANCH.COM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57번길 20. 성산교회 담임목사 현상민

TEL 031-731-5611 Email kevinc@hanmail.net [관리자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