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교회

다니엘 신본주의교육 예배

일시 :  3월 24일(주일) 찬양예배   장소 : 본당  강사 : 김동환목사

ID Pass

빠른이동

 

 

 

 

 

 



오늘의 글(1/10) "꿈같은 행복"
 현상민  | 2019·01·10 08:53 |
꿈같은 행복

옛날 중국 당나라에 살던 노생이라는
사람에게는 세 가지 소원이 있었습니다.
큰 부자가 되는 것, 출세하여 명성을 얻는 것,
아름다운 아내를 맞이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노생은 신선도를 닦는
여옹이라는 사람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노생은 여옹에게 자신의 소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간절히 애원했습니다.

묵묵히 노생의 말을 듣고 있던 여옹은
목침을 꺼내 주며 쉬기를 권하였습니다.

"이보게. 이 목침을 베고 잠깐 눈을 붙이게.
그동안 나는 밥을 짓도록 하겠네."

의아해하던 노생은 혹시 이 목침이 도술을 부리는
물건인가 싶어 목침을 베고 누워 달게 잤습니다.
그런데 그 이후 노생의 인생이 바뀌었습니다.

노생이 응시한 과거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황제의 치하를 받으며 큰 벼슬에 올랐고,
권력을 가지게 되자 재산은 절로 불어났습니다.
부와 명성을 거머쥔 노생은 아름답고 현명한 아내를 얻어
총명하고 귀여운 자식들과 함께 영화로운
삶을 마음껏 누렸습니다.

'도술로 얻은 이 행복이 또 다른 도술로
사라지지는 않을까?'

불안한 마음과 함께 살던 노생이 늙어
천수가 끝나는 순간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밥이 다 익었으니 이제 일어나 밥 먹게나."

노생이 눈을 번쩍 떠보니 여옹이
밥상을 들고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모두가 한바탕 꿈이었습니다.

80년 동안의 부귀영화가 잠깐 밥 짓는 사이에
꾸었던 꿈이었던 것입니다.

그 어떤 거창한 비전이라도 스스로 쟁취하지 않으면
언제 사라져 버려도 미련을 가질 필요 없는,
그저 사라져 버릴 하룻밤 꿈에 불과합니다.

그 꿈을 움켜쥘 수 있는 것은
우리 자신의 손뿐입니다.

# 오늘의 명언
꿈꿀 수 있다면, 그 꿈을 이룰 수도 있다.
– 월트 디즈니 –

여러분 모두에게 행복을 드립니다.
행복촌장
     
  오늘의 글(1/11) "좋은 점을 벤치마킹하라"  현상민 19·01·11
  오늘의 글(1/9)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현상민 19·01·0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The Site is currently using explorer 5.0 and it's resolution is optimized at 1024*768

copyright ⓒ 1999 SUNGSANCH.COM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금상로 57번길 20. 성산교회 담임목사 현상민

TEL 031-731-5611 Email kevinc@hanmail.net [관리자admin]